대장지구 아파텔

고등학교 졸업하고 지금까지 아빠한테 손 벌린 적 한 번도 없어.
왜 내 미래를 자기네들끼리 패밀리판교 상상해서 나 무시해!​너 피해의식까지 생겼냐?​
내가 피해의식이면 넌 사이코패스야! 오디션 떨어졌으면 안 됐다
얼마나 마음이 아프겠냐 이러는 게 상식 아니야? 잘 됐다 군대 가야겠다..

패밀리 판교

그게 인간이냐?​​이런 순간.. 가족이 함께 아파해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. ​
​아버지는 혜준이 아버지처럼 잘생긴 외모만 믿고 패밀리판교 바람들어 정신 못 차리고 산다고 생각하고 있었다.
아버지 때문에 너무 고단한 인생을 살았기에 아들이 그렇게 될까 봐 조바심 내고 있었던 거다.
​하지만 혜준에겐 아버지의 그 눈빛과 말들이 너무나 큰 상처고 아픔이었다.​ ​
혼자 힘들어하는 혜준이 안타까워 편들어 줬지만.. 아들이 이렇게 된 건 다 자신 때문이라며 스스로를 탓하는 할아버지.​ ​
니 아빠한테 돈 주고 싶어. 오늘 어깨 아파 일찍 들어왔어.

패밀리 판교
돈 아끼느라 병원도 안 가고… 아우 속상해.​울지 마.​​할아버지도 아들이.. 아팠던 거다.​ ​
하지만.. 오늘은 혜준도 혼자 있고 싶었다.​ ​
평생 내 방을 가져본 적 없다.이 순간 혼자 마음 편히 울 수 있는 방이 필요했다.​
패밀리판교 내 방을 갖고, 내 집을 갖는 것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해서 갖게 되는 꿈을 꿨었다.​
나한테 허락되지 않는 것을 나도 거절한다.​​혜준의 현실은.. 이렇게 암울해져만 갔다.​ ​

패밀리 판교

그런데.. 도움은 뜻밖에 곳에서 나타났다.​전 에이전시에서 유일하게 자신을 도와주던
민재 누나가 패션쇼 출연하라고 비행기 티켓까지 끊어 나타난 거다.
대장지구 아파텔그녀가 왜 이런 일을 했는지는 스스로도 알지 못했다. ​
어쩌면 얼마 전 혜준이 매니저 해달라는 말이 주문이 됐을지도… ^^​
​너 일 접는다는 거 진심이야?​패밀리판교 진심은 아니고 현실적 결정이야.​
왜 그런 결정을 하게 됐는데?​영화 오디션 떨어졌어.
내가 정말 같이 일하고 싶었던 감독님이거든. 마지막 보루였어.​ ​

패밀리 판교
누가 됐어?​해효.​야! 야.. 그건 아니다.내가 해효도 알고 너도 알잖아.
물론 해효 괜찮지.근데 넌 되게 특별해. 패밀리판교 사람 마음을 막 움직인다니까?
같은 사람도 움직였잖아.​다 끝났어. 건배!​​이젠 혜준이 현실을 직시했다.
영장까지 나온 상황에 다른 선택은 없었으니까​ ​
마지막으로 친구한테 도움이라도 주고 싶어서였을까?
정하를 위해 해효와 같이 숍으로 온 혜준. ​대장지구 아파텔
해효에게 정하가 네 팬이라며 다리까지 놔주는 친절함이라니.. ㅋ​ ​
하지만 솔직한 정하는 해효에게 바로 진실을 털어놓는다.해준이 팬이야.

패밀리 판교
이미 그는 정하의 일상이기 때문에…혜준은 영화 오디션에서 대장지구 아파텔
자기가 밀린 게 실력이 아니라 인지도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.

패밀리 판교